소식

컴패션현장

슬픔을 딛고 꿈의 결승선으로

  • 작성일 2022-05-12

슬픔을 딛고 꿈의 결승선으로

탄자니아의 클렌젠시아는 오늘도 올림픽의 꿈을 향해 달립니다.

 

-클렌젠시아(Clenzeensia, 탄자니아, 20세)-

 

 

 

재능 있는 달리기 선수 클렌젠시아(Clenzeensia)에게

이모는 가장 든든한 지지자였습니다.

 

그런 이모가 세상을 떠났지만,

컴패션의 응원과 지원 덕분에 힘을 얻은 클렌젠시아는

진정한 챔피언이 되기 위해

슬픔을 딛고 힘차게 달립니다.

 

 

 

 

꿈이 될 수 없던 달리기

 

탄자니아의 싱기다(Singida) 지역은 광대한 해바라기 밭으로 유명한 곳입니다. 덥고 비가 거의 오지 않는 기후는 달리기에 적합한 곳이 아니기에 이 지역에선 육상선수가 되려는 사람을 좀처럼 찾기 힘듭니다.

 

탄자니아의 여러 지역과 마찬가지로 싱기다의 주민들도 육상선수를 직업으로 보지 않습니다. 이러한 환경에서 자란 클렌젠시아도 달리기 선수로서 성공할 확률이 적어 보였지만, 이모는 어려서부터 달리기를 향한 열망을 가진 클렌젠시아의 첫 번째 팬이 되어주었습니다.

 

 

 

"어렸을 때 사촌과 경주할 때마다 제가 이겼던 기억이 나요. 엄마는 제가 더 빠를 걸 아시고 저를 가게로 심부름 보내곤 하셨어요."

 

 

꿈의 스타트라인에 설 수 있게 한 컴패션

 

다섯 명의 자녀 중 막내로 태어난 클렌젠시아는 이모를 포함한 다섯 명의 가족들과 함께 방 두 개짜리 집에서 살았습니다. 어머니는 당시 남편과 막 별거한 참이었습니다. 유일하게 생계 활동을 할 수 있었던 어머니는 숯을 파는 일을 했습니다. 하지만 어머니 혼자 마련하는 수입으로는 온 가족의 생활비와 집세, 자녀들의 교육비를 충당하기에 부족했습니다. 이모는 구의회에서 사무보조로 일하며 생활비를 분담했고 가끔 클렌젠시아 남매들에게 옷을 사주기도 했습니다. 

 

 

클렌젠시아의 어머니는 이모와 함께 살면 다섯 명의 아이들과 먹고 사는 데 큰 어려움이 없을 거라 생각해 이모와 함께 살기로 했습니다. 안타깝게도 기대와 달리, 이들은 계속해서 일주일에 한 번은 가족 전체가 굶어야 했습니다. 하지만 반복되는 상황에 가족들은 적응해 갔고, 집안의 어른들도 더 이상 자녀들에게 해줄 수 있는 것다고 체념했습니다. 이런 속에서 클렌젠시아는 점점 자라 학교에 입학할 나이가 되어가고 되었습니다. 어머니의 걱정은 더욱 심각해졌습니다. 

 

 

2004년, 네 살 클렌젠시아가 지역 교회에서 시작된 컴패션 어린이센터에 등록되었습니다. 

 

 

 

클렌젠시아의 언니 홀리마(Halima)는 그때를 기억합니다. "동생 클렌젠시아가 등록되었을 때, 우리 가족은 정말 힘들었어요. 저는 초등학교에 다니고 있었고 세 명의 형제자매도 학교에 다니고 있었거든요. 우리의 수업료가 엄마에겐 부담이었고, 우리는 가능한 모든 도움을 받아야 했어요. 그래서 클렌젠시아가 컴패션에 등록되었을 때 하나님께 감사했어요! 그렇지 않았다면 우리 중 한 명이 학교를 마칠 때까지 동생이 기다려야 했거든요."

 

클렌젠시아가 컴패션에 등록되면서 어머니는 걱정을 덜게 되었습니다. 걱정을 덜은 건 클렌젠시아도 마찬가지입니다. “컴패션은 수업료와 교복을 제공해주고, 식료품도 제공해 주었어요."

 

 

 

 

 

좋아하는 것이 꿈이 되고, 그것을 포기하지 않도록

 

클렌젠시아의 육상선수의 꿈이 시작된 곳은 컴패션입니다.

 

"우리는 어린이들이 자신이 좋아하는 것으로 직업을 삼을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길 바랍니다. 우리는 클렌젠시아가 육상경기에 관심이 있다는 것을 알아차렸고, 클렌젠시아가 원하는 모든 대회에 참가할 수 있도록 지원했습니다." 컴패션 어린이센터에서 어린이들을 돌보는 프로젝트 코디네이터 엘리버리키 알룻(Elibariki Alute)의 이야기입니다.

 

 

열 살이 되었을 때, 클렌젠시아는 탄자니아컴패션이 개최한 어린이 육상대회에 참가했습니다. “열 살 때 그 대회에 참가했어요. 제 첫 번째 대회였죠. 그 때 저보다 나이가 많은 언니들과 겨루었는데요, 제가 져서 무척 슬펐어요. 경기에서 지면 기분이 안 좋아서 거의 하루 종일 울었어요." 클렌젠시아가 그 날을 떠올리며 말했습니다.

 

첫 경기에서 진 후, 클렌젠시아는 다음 대회에서 우승하기로 결심했습니다. 달리기에 대한 클렌젠시아의 열정을 지지해주는 사람은 이모였습니다. 클렌젠시아는 몰래 달리기 연습을 하러 나갔다 올 때면 이모는 클렌젠시아를 꾸짖으시는 어머니를 설득하여 클렌젠시아가 계속 연습할 수 있도록 애써 주었습니다. 그런데 최근 클렌젠시아의 질주를 멈추게 할 커다란 충격이 그녀에게 닥쳤습니다.

 

 

클렌젠시아의 최고의 팬이었던 이모가 세상을 떠난 것입니다.

 

 

 

 

 

결승선을 향해, 멈추지 않고 달리기 

 

"저에게 처음으로 운동화를 사주신 분이 이모였어요. 이모는 제가 달리기 대회에 출전할 때마다 오셔서 언니 할리마와 함께 저를 응원해 주셨어요. 그런 이모가 세상을 떠나셨을 때 저는 정말 슬펐습니다."

 

이모가 세상을 떠난 것은 클렌젠시아에게 소중한 가족이자 가장 든든한 팬을 떠나보낸 것이었습니다. 지금 클렌젠시아는 이모가 곁에 없지만 달리기에 대한 꿈을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컴패션의 지속적인 지원으로 그녀가 참가할 수 있는 모든 대회에 나갔고, 대회 때마다 우수한 성적을 거두었습니다. 컴패션도 클렌젠시아가 육상선수로 성장하는 데 더욱 관심을 가지고 도왔습니다.

 

 

어려서부터 승부사 기질을 갖고 있던 클렌젠시아는 출전하는 달리기 대회에 출전할 때마다 다른 선수들보다 앞서 결승선에 발을 딛고 싶어했습니다. 그리고 놀라운 성적을 거두며 클렌젠시아는 11살 때 달리기로 첫 메달을 딴 이후 스무 살이 된 지금 총 11개의 메달을 가지고 있습니다. 

 

 

어려운 환경에서도 좌절하지 않는 그녀를 올림픽 경기장에서도 볼 날을 기대해 봅니다.

 

 

 

 

 

 

수많은 어린이가 포장되지 않은 거친 길과 도로를 맨발로 다닙니다. 

특히 내전 지역 어린이에게 발에 맞는

운동화를 신기란 기적에 가깝습니다.

 

그리고, 운동화는

클렌젠시아와 같은 어린이들에게

꿈을 이룰 수 있다고 지지해주는 든든한 지원입니다.

 

자기 발에 맞는 운동화 한 켤레는

부상과 질병으로부터 보호해 주며 꿈을 지지하는 따뜻한 손길입니다.

자신이 돌봄 받고 관심받고 있다는 메시지의

통로가 될 것입니다.

 

 

 

컴패션 어린이들이 꿈을 향해 힘차게 달릴 수 있도록 응원해주세요!

 

 

슬픔을딛고꿈의결승선으로

탄자니아의클렌젠시아는오늘도올림픽의꿈을향해달립니다.

 

-클렌젠시아(Clenzeensia,탄자니아,20세)-

 

 

 

재능있는달리기선수클렌젠시아(Clenzeensia)에게

이모는가장든든한지지자였습니다.

 

그런이모가세상을떠났지만,

컴패션의응원과지원덕분에힘을얻은클렌젠시아는

진정한챔피언이되기위해

슬픔을딛고힘차게달립니다.

 

 

 

 

꿈이될수없던달리기

 

탄자니아의싱기다(Singida)지역은광대한해바라기밭으로유명한곳입니다.덥고비가거의오지않는기후는달리기에적합한곳이아니기에이지역에선육상선수가되려는사람을좀처럼찾기힘듭니다.

 

탄자니아의여러지역과마찬가지로싱기다의주민들도육상선수를직업으로보지않습니다.이러한환경에서자란클렌젠시아도달리기선수로서성공할확률이적어보였지만,이모는어려서부터달리기를향한열망을가진클렌젠시아의첫번째팬이되어주었습니다.

 

 

 

"어렸을때사촌과경주할때마다제가이겼던기억이나요.엄마는제가더빠를걸아시고저를가게로심부름보내곤하셨어요."

 

 

꿈의스타트라인에설수있게한컴패션

 

다섯명의자녀중막내로태어난클렌젠시아는이모를포함한다섯명의가족들과함께방두개짜리집에서살았습니다.어머니는당시남편과막별거한참이었습니다.유일하게생계활동을할수있었던어머니는숯을파는일을했습니다.하지만어머니혼자마련하는수입으로는온가족의생활비와집세,자녀들의교육비를충당하기에부족했습니다.이모는구의회에서사무보조로일하며생활비를분담했고가끔클렌젠시아남매들에게옷을사주기도했습니다. 

 

 

클렌젠시아의어머니는이모와함께살면다섯명의아이들과먹고사는데큰어려움이없을거라생각해이모와함께살기로했습니다.안타깝게도기대와달리,이들은계속해서일주일에한번은가족전체가굶어야했습니다.하지만반복되는상황에가족들은적응해갔고,집안의어른들도더이상자녀들에게해줄수있는것다고체념했습니다.이런속에서클렌젠시아는점점자라학교에입학할나이가되어가고되었습니다.어머니의걱정은더욱심각해졌습니다. 

 

 

2004년,네살클렌젠시아가지역교회에서시작된컴패션어린이센터에등록되었습니다. 

 

 

 

클렌젠시아의언니홀리마(Halima)는그때를기억합니다."동생클렌젠시아가등록되었을때,우리가족은정말힘들었어요.저는초등학교에다니고있었고세명의형제자매도학교에다니고있었거든요.우리의수업료가엄마에겐부담이었고,우리는가능한모든도움을받아야했어요.그래서클렌젠시아가컴패션에등록되었을때하나님께감사했어요!그렇지않았다면우리중한명이학교를마칠때까지동생이기다려야했거든요."

 

클렌젠시아가컴패션에등록되면서어머니는걱정을덜게되었습니다.걱정을덜은건클렌젠시아도마찬가지입니다.“컴패션은수업료와교복을제공해주고,식료품도제공해주었어요."

 

 

 

 

 

좋아하는것이꿈이되고,그것을포기하지않도록

 

클렌젠시아의육상선수의꿈이시작된곳은컴패션입니다.

 

"우리는어린이들이자신이좋아하는것으로직업을삼을수있다는것을알게되길바랍니다.우리는클렌젠시아가육상경기에관심이있다는것을알아차렸고,클렌젠시아가원하는모든대회에참가할수있도록지원했습니다."컴패션어린이센터에서어린이들을돌보는프로젝트코디네이터엘리버리키알룻(ElibarikiAlute)의이야기입니다.

 

 

열살이되었을때,클렌젠시아는탄자니아컴패션이개최한어린이육상대회에참가했습니다.“열살때그대회에참가했어요.제첫번째대회였죠.그때저보다나이가많은언니들과겨루었는데요,제가져서무척슬펐어요.경기에서지면기분이안좋아서거의하루종일울었어요."클렌젠시아가그날을떠올리며말했습니다.

 

첫경기에서진후,클렌젠시아는다음대회에서우승하기로결심했습니다.달리기에대한클렌젠시아의열정을지지해주는사람은이모였습니다.클렌젠시아는몰래달리기연습을하러나갔다올때면이모는클렌젠시아를꾸짖으시는어머니를설득하여클렌젠시아가계속연습할수있도록애써주었습니다.그런데최근클렌젠시아의질주를멈추게할커다란충격이그녀에게닥쳤습니다.

 

 

클렌젠시아의최고의팬이었던이모가세상을떠난것입니다.

 

 

 

 

 

결승선을향해,멈추지않고달리기 

 

"저에게처음으로운동화를사주신분이이모였어요.이모는제가달리기대회에출전할때마다오셔서언니할리마와함께저를응원해주셨어요.그런이모가세상을떠나셨을때저는정말슬펐습니다."

 

이모가세상을떠난것은클렌젠시아에게소중한가족이자가장든든한팬을떠나보낸것이었습니다.지금클렌젠시아는이모가곁에없지만달리기에대한꿈을포기하지않았습니다.컴패션의지속적인지원으로그녀가참가할수있는모든대회에나갔고,대회때마다우수한성적을거두었습니다.컴패션도클렌젠시아가육상선수로성장하는데더욱관심을가지고도왔습니다.

 

 

어려서부터승부사기질을갖고있던클렌젠시아는출전하는달리기대회에출전할때마다다른선수들보다앞서결승선에발을딛고싶어했습니다.그리고놀라운성적을거두며클렌젠시아는11살때달리기로첫메달을딴이후스무살이된지금총11개의메달을가지고있습니다. 

 

 

어려운환경에서도좌절하지않는그녀를올림픽경기장에서도볼날을기대해봅니다.

 

 

 

 

 

 

수많은어린이가포장되지않은거친길과도로를 맨발로다닙니다. 

특히내전지역어린이에게발에맞는

운동화를신기란기적에가깝습니다.

 

그리고,운동화는

클렌젠시아와같은어린이들에게

꿈을이룰수있다고지지해주는든든한지원입니다.

 

자기발에맞는운동화한켤레는

부상과질병으로부터보호해주며꿈을지지하는따뜻한손길입니다.

자신이돌봄받고관심받고있다는메시지의

통로가될것입니다.

 

 

 

컴패션어린이들이꿈을향해힘차게달릴수있도록응원해주세요!

 

댓글
0 / 300자

최신 콘텐츠

  • 2022-07-01

안녕, 난 가난이야. 사실 난 너희들이 알고 있는 게 전부가 아니야. 그래서 오늘은 내 이야기를 좀 해보려고 해.

  • 2022-06-28

'첫생일 첫나눔'을 통해 돌잡이 때 도움이 필요한 엄마와 아기들에게 사랑을 전하고 이웃의 손을 잡은 아이로 키울 수 있게 되었습니다.

  • 2022-06-27

고든 맥도날드 목사, 존 맥스웰 목사, 프랜시스 챈 목사가 코로나19 시기를 지나며 회복에서 시작으로 나아가는 모든 사람들을 향한 격려의 메시지를 전합니다.

안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 페이지로 이동하시겠습니까?

안내

삭제하시겠습니까?

뉴스레터 구독

이메일
이메일주소

이메일주소를 입력해주세요.

이메일주소를 정확히 입력해주세요.

정보수집 및 약관동의
이용목적 수집항목 보유기간
컴패션 후원 관련 필수 안내사항/매월 발행되는 ‘이메일 뉴스레터’ 이벤트 및 행사 알림 메시지 전달 이메일 회원탈퇴 시 또는 제공동의 철회 시까지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을 거부할 수 있으며, 거부 시 비전트립 참가가 불가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컴패션 개인정보 처리방침을 참조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제공 동의 여부에 체크해주세요.

이용목적 수집항목 보유기간
컴패션 소식 및 이벤트/캠페인 안내를 위한 이메일 발송 이메일 회원탈퇴 시 또는 제공동의 철회 시까지

※동의하지 않을 시 입력하신 정보는 즉시 파기되며, 동의 거부 시 뉴스레터를 수신할 수 없습니다.

컴패션 소식 및 이벤트/캠페인 수집 및 이용 동의 여부에 체크해주세요.

로딩중

주소검색

검색어 예 : 도로명(반포대로 58), 건물명(독립기념관), 지번(삼성동 25)

안내

찜한 후원에 담았습니다.

안내

안내

찜한 후원을 먼저 진행해주세요.
(1:1 어린이양육 : 최대 5명, 1:3 같이양육 : 최대 1회, 양육보완후원 : 최대 5회)